데삭 푸투 푸트라 후기 

Desak Putu Putra Home Stay Review




발리 한달살기, 우붓에서의 첫번째 숙소로 하루 아니 반나절 정도 머물렀던 우붓 홈스테이, 데삭 푸트 푸트라다.


언니와의 한달살기 첫 숙소로 1박만 예약해 놓은 이유는


발리 공항에 열시가 넘은 시간에 도착하여 서로 만나야했고, 

바로 택시를 타고 우붓에 온다고해도 1시간 30분 정도가 걸려 새벽에 도착할 것을 감안하여 

 그냥 첫날은 잠만 잘 수 있는 곳으로 결정했다. 





일반 우붓 발리인의 가정집에서 머무는 첫 날.

열두시가 조금 넘는 새벽 시간에 도착하여 입구에 내렸는데 어디로 들어가야 할지 몰라 해맸다. 

안쪽으로 쭉 들어가니 이런 리셉션이 나왔다. 






배낭여행도 처음, 홈스테이도 처음이여서 긴장을 풀지 못한채 숙소로 올라갔다.

2층에 위치한 우리방.


발리의 가정집은 대체로 이런 느낌인가보다. 





침대가 놓여있고 뒷편은 화장실 겸 샤워실이 있었다.

첫 날이고 긴장되어 우선 잠을 청했다.


세시간쯤 눈을 붙이고 일어나니 눈 앞에 개미가!!

그 뒤로 자지 못하고 의자에 앉아 닭 울음 소리와 함께 해뜨는걸 지켜봤다.






방에서 보이는 발리인들의 집 지붕들이 우붓에 도착했음을 반겨주는 것 같았다. 






새벽이 되어서야 도착해서 둘러보지 못했던 주변도 둘러보았다.

방 앞엔 쉴 수 있는 쇼파와 데이블이 놓여져 있었고 저 뒤에 있는 도마뱀 동상에 한번 더 놀랐었다.





너 정말 진짜 같다. 조식은 1층에서 해결했는데 햇살이 참 좋았다. 

아침으로 나시고랭을 주문하고 과일과 아이스티와 함께 맛있게 먹었다. 





현지 발리인들의 생활을 엿보기에 좋은 경험이였고,

아침 식사로 먹은 가정식 나시고랭도 맛있었다. 


다만 한두마리가 아니였던 개미 때문에 잠을 푹 잘수가 없었다. 

하루 머무는 숙소로 딱 적당했던 우붓의 홈스테이. 




  


  1. BlogIcon 팍이 2018.02.04 13:30 신고

    항상 인생을 재미있게 사시는 것 같아요 ㅎㅎ 매일 이렇게라도 힐링 받으면서 갑니다 ㅎㅎ

    • 항상 오늘을 어떻게 더 행복하게 살까 고민합니다^^ 작은 포스팅이 힐링 되었다니 감사합니다^^;;

  2. BlogIcon 로빈M 2018.02.04 20:12 신고

    한번쯤은 현지 가정집 체험을 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근데 집에 개미가 많으면 ㅠㅠ 상상이 됩니다
    전 도마뱀과 싸운적이 있거든요...

    • 네~~개미가 전 무섭더라구요^^:;; 도마뱀과 싸운적도 있으시다니.. 발리에도 작은 도마뱀 개코?가 많이 보였어요~~

  3. BlogIcon bin's 일상생활 2018.02.05 18:46 신고

    숙소 앞 경치가 너무 아름답네요 조식도 훌륭하고 발리여행에 참고할께요~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