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트 오션로드 둘째날

첫째날 숙소에 너무 만족하였는데, 같은 곳을 2박을 예약해버린 오류로 인해 

운전하며 피곤하기 바빴던 둘째날이지만 즐거웠다.


일어나자마자 어제 아폴로베이 마켓에서 구입한 3분 카레 데워먹기.

조리도구 시설은 다 있었는데, 오일이나 조미료가 없어 그냥 스크렘블 에그로 올려먹었다. 


김치 하나로 어떤 조식보다 간단하고 완벽했던 아침식사. 



케이프 오트웨이

Cape Otway

12사도로 향하던 중 지도에 관광지 표시로 되어 있어 들르게 된 케이프 오트웨이!

광활한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곳.


구글지도를 보고 도착했는데, 입장료를 지불하고 들어가는 곳이였다.

궁금해서 입장!


그 옛날의 모습일까? 마치 나의 캠핑삶과 다르지 않구나. 






난파선일까?






케이프 오트웨이


다양한 자연 경관을 품고있는 해안 보호 구역인 그레이트 오트웨이 국립공원.

6월에서 9월 사이에는 혹등고래가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한다. 








등대를 올라 천연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뷰도 감상했다.






안녕, 케이프 오트웨이!

좋은 뷰 구경하고 잘 쉬다 갈게. 

카페에 앉아 커피 한잔하며 다음 길을 찾아봤다. 



12사도 Twelve Apostles

안녕, 다시 왔다!

오후쯤 도착한 12사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닷길인 그레이트 오션로드에서 꼭 와야 할 곳.

12사도는 예수 그리스도의 12제자를 의인화한 바위들의 이름인데,

이 곳과 함께 런던 브릿지, 블로홀은 둘러봐야 한다고. 


이 12사도 바위는 오랜 시간 파도의 침식 작용으로 만들어진 바위기둥이라고 한다. 

경이롭다.






바보같이 예약한 숙소로 늦은 저녁이 되기전에 돌아가기로 했다.

이 부근에 숙소를 잡았으면 되었는데...아쉽지만 또 올께. 

대신 왔던 해변길을 벗어나 산길로 가보기로 했다. 


인터넷이 되지 않아 정말 오지여행이였지만, 이런 멋진 뷰를 눈에 담을 수 있으니 그게 어딘가! 



그레이트 오션로드 2DAY

공감 ♥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