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급자족 텃밭 가지 수확하기


못난이 가지들을 수확하는 시기, 가지를 키우는게 이렇게 쉽고 어려운지 몰랐다. 

잘 자라는 가지를 보고 그져 잘 자라는 줄로만 알았는데, 가지를 송송 썬 뒤 애벌레를 발견하곤 깜짝 놀랬던 기억이 떠오른다.  





유기농법은 그져 어려운 것인지, 제각기 다른 모양으로 자신을 뽐내는 가지들.

그래도 자급자족을 식단에 추가할 수 있는 재료가 생겼다. 








두 종의 가지나무를 심었는데 하나는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가지와 한 종은 동그란 가지.

가지를 송송 썰어 양파, 마늘, 고추와 함께 파 기름에 넣고 볶았다. 

마지막은 깨를 솔솔 뿌린 뒤 마무리! 


잘 자라난 가지에게 너무나 고마운 시간, 자급자족 텃밭 수확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