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빵천동 홍옥당 팥빙수 맛보기 


부산 빵지순례의 길이라며 남편을 이끌고 메트로 아티정을 들렀다 홍옥당으로 발길을 돌렸다. 빵지순례는 빵을 좋아하는 친구와 함께 하기로 먼 훗날을 기약하며 두번째이자 마지막 집인 홍옥당으로 왔다. 빵이아닌 팥빙수를 먹고가기 위해서.





홍옥당. 단팥빵과 팥빙수를 굉장히 잘 할 것 같은 이름. 독특하게 고구마 앙금과 단호박, 유자앙금빵도 있었다. 홍옥당의 메뉴와 가격표는 아래에.









오리지널 팥빙수가 나왔다. 이 팥빙수도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한국에 있을때엔 언제든지 먹을 수 있어 굳이 찾지 않았고, 해외에선 찾기 어려워 먹을 수 없었던 귀하디 귀한 팥빙수. 남편과 짧은 수다를 떨며 팥빙수를 한그릇 끝내고 나왔다. 


"자, 이제 무얼 먹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