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한 시간, 우리가 살아온 시간


우리가 사랑한 시간은 우리가 살아온 시간이겠지?

서로 함께 한 시간들이 매일 같이 깨가 쏟아지진 않았더라도, 우리가 사랑한 시간임은 틀림 없다.


예전엔 낮술로 맥주 한잔이 딱 좋았는데,

요즘은 와인 한잔이 딱 좋더라.


취향은 언제나 바뀌나 보다.



다행인건 우리의 취향이 변했다고 버린 것이 아니라, 

서로의 취향에 잘 맞추어 살아온 것 같다.

그래서 나에게서 당신의 모습이, 당신에게서 내 모습이 가끔씩 보이곤 한다.



오후 3시가 되면 아지트 뒷 마당 반쯤 그늘이 진다. 

이 시간은 밖에 나와 앉아있기 참 좋은 시간이다. 


물론 그늘이라고 안도하여... 많은 점과 기미를 얻고 있지만, 이 시간만큼은 그냥 즐기고 싶다. 



뒷마당 잔디+잡초밭에 돗자리를 깔았다. 

그리고 여유롭게 와인 한잔. 오늘의 와인은 쉬라즈.

평평한 평지 뒷마당이 아니기에 와인잔은 필요 없다. 


오늘의 쉐프는 옆에서 장작을 피우며 숯불에 샤슬릭을 준비하고 있다. 

어느 고급 레스토랑의 코스요리보다 긴 식사시간이 될 것이다. 


아! 샤슬릭을 먹을때면 러시아에서의 추억을 이야기 해주곤 하는데, 

벌써 열번째다!!!!



그래도 쉐프가 주절주절 해주며 고기를 맛 좋게 구워주니 감사할 따름이다. 



-우리가 살아갈 시간도 우리가 사랑한 시간이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