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한달살기 7일째 


새벽 한시쯤되어 숙소로 돌아와 아빠 방에서 수다를 떨고 내려왔다.

한숨 푹 쉬시고, 아침 조식을 먹으로 조식당으로 내려왔다. 





간단히 조식 해결하는데, 투숙객 대부분이 한국분들이였다. 



조용하게 식사한 뒤, 밖으로 나섰다. 

걸어서 한바퀴 산책겸 나섰는데 아침이라 그런지 어제와 다른 분위기였다.

아침부터 모두 나와 식사도하고 커피도 마시는 신기한 베트남 사람들의 일상생활. 



현지음식도 한번 먹어보고 싶지만, 

향신료 들어간 음식을 드시지 못해 조식당에서도 힘들어 하셨다.


쌀국수의 특유의 향이 있는가?



핑크성당 뒷편은 이렇게 하늘색 성당이 있네?

다낭 시장을 구경후에 콩카페로 향했다. 



시원한 코코넛 커피, 아빠의 입맛에도 잘 맞는 음식 중 하나가 아니였을까?

호불호 없이 시원하고 달달한 커피였다. 


커피 한잔 후, 다낭 미케 비치로 택시를 타고 갔다.

바닷가 구경을 하러 갔는데 뜨거운 대 낮에 사람은 없고 힘들어,

 쇼핑센터로 이동해 구경 후 한국식당에서 식사 후 숙소로 돌아왔다. 





아빠랑 같이 전신마사지를 하며 피로를 풀었다. 



이른 저녁 나섰다 사람 많은 숯불 바베큐 집인거 같아 들어갔다. 

꽌안응온 이라는 숯불 바베큐집.


다양한 고기와 해산물들이 많았고, 향도 강하지 않아서 먹기 좋았다.

점심때 마트에서 사온 소주도 한잔 하면서 무더위에 바베큐! 




저기 뻥튀기가 참 맛있었다. 

오징어도 맛있고 가격도 저렴해 현지인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곳인가 보다.



마지막 찌개까지 먹고 마무리!

나중에 꼭 한번 다시 들려야지!



  



  1. BlogIcon 팍이 2018.01.07 15:40 신고

    해산물 진짜 좋아하는데 ㅎㅎ 맛있겟다 ㅎㅎㅎ

    • 베트남식 바베큐가 한국인이 먹기에도 거부감없고 맛있더라구요^^ 해산물도 먹을 수 있으니 더 좋았지만, 가격이 정말 좋았던 기억이 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