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달살기 여행/베트남

베트남 한달살기+29) 호치민 쌀국수, 베트남 호치민에서 호주로.

by 부부노마드 부부노마드 2018. 1. 29.



베트남 한달살기 29일째


베트남 한달살기 29일째, 

오늘은 호주 멜버른으로 돌아가는 마지막 날이다. 


벌써 베트남에서 한달살이가 끝났다며 아쉬운 마음에 투덜투덜,

남편과 29일내내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서로 더 애뜻해진 시간이 아닌였나 싶다. 




집이 그리운 시간은 마지막 숙소가 마음에 들지 않았었던 것 이외엔 없었다. 

호치민이나 하노이에서 거주하게 되면 또 얼마나 재미있는 생활이 될까 설레이기도 했고,

지금은 아쉽지만 언젠가 베트남에 더 긴 시간을 들여서 머물어 보자고 이야기를 했다. 





마음에 들지 않았던 숙소도 시간이 지나면 그리울까?

그래도 깨끗하고 위치 좋고 가성비 면에선 최고였을 것 같은데...


창문의 유무도 보고 숙소를 예약해야 하는 곳이 베트남이구나!


숙소에서 마지막 식사 쌀국수와 커피를 주문하고 같은 야외 테이블로 나왔다. 

눈으로 모두 담아갈 수 있으면 좋으련만, 


미리 블로그를 할 거라고 생각했으면, 영상도 많이 찍어 놓는 것인데...

지난 여행이 내 기억속에서 시간이 지나면 흐릿 해질 것을 생각하니 조금 아쉽다.




느긋하게 숙소에서 짐을 챙긴 뒤 체크아웃,

앞에서 바로 택시를 타고 공항으로 향했다. 


공항으로 가는 길을 보며 이 곳도 신기하고 저곳도 신기하고,

안 가본 곳이 천지네! 




 출국심사를 마친 뒤 공항 푸드 코트에서 찾은 베트남에서 먹는 쌀국수.

베트남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돈을 직접 지불하고 먹는 공항 쌀국수다. 


맛있게 한끼, 가격은 시내와 엄청난 차이가 났지만 맛있었다. 

아니 어쩌면 호주 베트남 레스토랑에서 먹는 쌀국수가 더 맛있을지도 모르겠다. 


안녕, 베트남

안녕, 호치민




비행기를 타고 가던 도중 남편에게 물었다. 


"남편, 이번 여행 어땠어?"

" 난 다 좋았지!!" 


한달살이를 짧게 정리하여 올려봐야겠다. 이상 베트남 한달살이 끝.



  



댓글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