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mal Life

자급자족 미니멀 라이프와 한달살기 여행을 이야기 하는 부부노마드 입니다. 반가워요!

자급자족 텃밭

쌈채소 키우기 (상추 종류별로 자급자족)

부부노마드 부부노마드 2020. 7. 28. 15:01
반응형

쌈채소 키우기

취미 생활로 시작하여 자라나는 식물로 힐링하던쯤, 언젠가부터 신선한 먹거리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쌈채소, 샐러드를 구입하면 항상 다 먹지 못한 채 시들어 버리는 경우가 있었는데 자급자족 텃밭을 하고나서부턴 양상추, 양배추 외엔 따로 구입하는 잎채소들이 거의 없다. 


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처음에는 쌈채소 모종 6가지, 사실 이름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 

6가지가 들어 있는 모종을 구입해 소소하게 심었더랬다.

그렇게 한 땀 한 땀 따먹은 후에 기둥이 되고 잎이 거칠어지고 쓴맛이 날 때쯤 쌈채소와 이별하곤 했는데, 귀차니즘에 자동으로 씨앗을 퍼트리기 전까지 뿌리를 뽑지 않은 탓에 그다음부턴 자동으로 이 곳 저곳에 쌈채소가 자라난다. 

 

 

한 곳에서 자리잡은 쌈채소 씨앗들은 한 곳에 묻혀 있는지 엄청난 모종들이 생겨난다. 

그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고 저절로 자라나는 모습에 또 한번 감탄을 하기도 한다. 

하나만 두고 뽑아줘야 잘 자라겠지만, 두고두고 욕심내어 조금 더 자라나면 다른 곳으로 옮겨 심는 일이 일상이다.  

 

 

비가 온 다음날은 흙이 가득 묻은 쌈채소. 왠지 자연의 빛과 물과 토양으로 더 건강하게 자라날 것 같다. 

어디선가 마늘과 쌈채소를 함께 심으면 좋다는 글을 본 뒤로 자라나는 마늘 사이는 항상 쌈채소가 자리잡고 있다. 


나에게 바티민 같은 존재, 쌈채소


반응형
1 2 3 4 5 6 7 8 9 10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