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mal Life

자급자족 미니멀 라이프와 한달살기 여행을 이야기 하는 부부노마드 입니다. 반가워요!

반응형

호주 라이프/맛집 로드 11

시드니에서 맛보는 캥거루 스테이크, 양고기, 립아이 (The Meat&Wine Co, 더 미트엔 와인)

시드니에서 맛보는 캥거루 스테이크, 양고기, 립아이 (The Meat&Wine Co, 더 미트엔 와인) 가족 여행으로 방문한 호주 시드니, 함께 저녁식사를 하기위해 달링하버로 향했다. 무얼 먹을까 고민하던 찰나에 발견한 캥거루 스테이크! 캥거루 스테이크를 판매하는 곳은 호주에서도 흔하지 않아 좋은 추억이 될것같아 방문한 레스토랑 더 미트엔 와인. 시드니 뿐만아니라 멜버른에도 있는 레스토랑. 크라운 카지노 건너편에 위치해 있다. 이미지로 만들어 놓은 메뉴판. 가족여행으로 방문하여 타즈메니아산 와인도 한병 주문했다. 그리고 캥거루 스테이크, 립아이, 양고기 스테이크로 다양하게 주문했다. 발사믹 소스&올리브 오일에 찍어먹는 따끈한 식전빵과 함께 나온 마늘향 가득한 토스트 모두 입맛을 돋구어 주었다. 양고기 스..

가끔 회가 땡길때 가는 회전 초밥집, 스시 호타루 Sushi Hotaru [멜버른 맛집]

가끔 회가 땡길때 가는 회전 초밥집, 스시 호타루 Sushi Hotaru 호주 시드니엔 한국분이 하시는 횟집이 있다고 들었는데 멜버른은 아직 신선한 회를 먹을만한 곳이 없다. 바쁠땐 스시롤로 대신하기도 하고 시간이 될때 가끔 들리는 회전 초밥집, 스시 호타루다. 좁은 구조이기도 하지만 많은 손님들로 북적이는 곳이기에 매번 갈땐 오픈 시간에 맞추어 찾아간다. 이 집에서 맛있다고 하는 새우 스시. 대부분의 스시는 회저에서 가져다 먹고 다른 메뉴는 스크린으로 주문하는 방식이다. 신선한 새우스시에 반해 세번을 시켜먹었는데, 마지막 새우는... 냄새가 비려 뭔가 다르다 싶었던게 먹고 한두시간이 지나지 않아 바로 배탈이났다. 정말 이동이 어려울 정도로 힘들었다. 배탈나기 전엔 정말 모든 스시가 맛있었는데... 그 ..

아름다운 해안도시 론(Lorne)에서 맛보는 수제버거, 더 보틀 오브 밀크 The Bottle of Milk [그레이트오션로드 카페]

아름다운 해안도시 론(Lorne)에서 맛보는 수제버거, 더 보틀 오브 밀크 The Bottle of Milk 호주에서 꼭 가보아야 할 곳, 그레이트 오션로드를 가는 길 잠시 멈춰서 점심을 해결하기로 했다. 그레이트 오션로드 초입에 위치한 도시 론 Lorne은 깨끗한 바닷가와 조용하고 깔끔하게 정리된 해안 도시였다. 그레이트 오션로드가 종착점이 아니였다면 혹은 시간이 조금 더 여유로웠다면 하루쯤 머물고 싶은 도시랄까.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들른 이 동네에서 눈에 띄게 사람들이 많았던 카페, 더 보틀 오브 밀크 다. 연세가 꽤 있어 보이시던 바리스타 분이 눈에 띄었다. 멜버른 CBD의 젊은 바리스타와는 다른 분위기였으나 중후한 멋스러움이 있으셨다. 나이가 들어 작은 카페를 오픈해 바리스타가 되어 보는 것, ..

쇼핑 후 배부르게 즐기기, 채드스톤 쇼핑센터 뉴 상하이 New Shanghai Chadston [멜버른 맛집]

쇼핑 후 배부르게 즐기기, 채드스톤 쇼핑센터 뉴 상하이 New Shanghai 호주 빅토리아 주 멜버른에서 가장 큰 쇼핑센터인 채드스톤 쇼핑센터는 하루종일 쇼핑을 즐기며 먹고 시간을 보내기 좋은 나름 여자들의 공간이다. 어딜 가나 쇼핑은 대부분 여자가 하니깐...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더 확장을 하여 레스토랑들과 영화관이 추가되어 복합 멀티 플레이스가 되었다. 쇼핑데이여서 유난히 사람이 북적되었던 날, 쇼핑을 마치고 남편과 함께 간단히 저녁을 해결하기로 했다. 어떤 음식을 먹을까 두리번 되다 들어온 뉴 상하이라는 중국요리 전문점이다. 예전에 시티 엠포리움 쇼핑센터에도 몇 번 간적이 있기에 익숙한 이 곳으로 정했다. 이젠 밖에서 식사는 피자, 파스타 종류보단 아시안 음식을 더 자주 먹게 되는 것 같다..

세계 피자 대회에서 1위, 400Gradi Melbourne [멜버른 피자 맛집]

세계 피자 대회에서 1위 한 곳, 400Gradi400Gradi Melbourne 세계 피자 대회에서 1위 한 곳으로 유명한 400Gradi. 벌써 몇 해전 이야기지만 조금 늦게나마 다녀왔다. 핫한 곳은 언제나 사람이 엄청 붐비니깐 느긋하게 시간 간격을 두고 점심식사를 하기위해 찾았다. "남편, 여기 피자 대회에서 1위 한 곳이래!!" 들뜬 기분으로 자리를 안내받고 마르게리타 피자와 해산물 파스타를 주문했다. 설레이는 와이프와 미적찌근한 남편. 남편은 이런 이슈가 된 곳을 좋아하지 않는다. 피자가 나오기 전, "아무 평가 하지 않고 맛있게 먹자!!" 라고 남편에게 당부했다. 그냥 맛이 없으면 내 마음도 속상한데 남편의 투덜거림이 더 신경쓰이기 때문이다. 얇고 짭짤하고 고소한 도우와 생토마토와 치즈가 고루..

베트남 음식을 트렌디하게 즐길 수 있는 곳, 미스 츄 Miss Chu [멜버른 레스토랑]

베트남 음식을 트렌디하게 즐길 수 있는 곳, 미스 츄 Miss Chu 멜버른 CBD 익스비션 스트릿에 위치한 베트남 음식을 트렌디하게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 미스 츄다.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겠지만 호주는 이민자의 나라로 불릴만큼 많은 이민자들이 어우러져 살아가는 곳이기에 각 나라의 음식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 메뉴판에 먹고 싶은 음식들을 조금씩 주문했다. 코코넛 음료와 함께 말이다. 번과 스프링 롤이였던가? 맛있게 식사를 시작했다. 좋은 친구와 만나면 다양한 아시안 레스토랑을 주로 찾는데 이 재미 또한 쏠쏠하다. 한식 러버인 남편과는 갈 수 없는 곳이기 때문이다. 미스 츄는 레스토랑 이름만큼 아기자리함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또 먹고 싶은 메뉴를 조금씩 맛 볼수 있는 장점도 있다. 패킹덕을 주문하여 ..

서로의 각기 다른 맛집의 선택 기준, 마마시타 Mamasita [멜버른 멕시칸 맛집]

멜버른 멕시칸 맛집 Mamasita마마시타 이제 멜버른엔 더운 여름이 가고 가을이 왔다. 가을이 머물기도 전에 추운 겨울이 오겠지만... 짧아서 더 귀한 이 가을을 맘껏 만끽 해야겠다. 오늘의 맛집이야기는 멕시칸 바, 레스토랑 마마시타 Mamasita 다. 멜버른 도심에 위치한 마마시타는 2층에 위치하여 창밖을 내려다 보며 가을을 마주하기에 더 없이 좋은 장소이다. 언젠가 남편과 함께 퇴근길에 들른 곳인데, 퇴근하는 사람들을 바라보며 "맛집" 이라는 것에 관하여 수다를 싹 틔웠던 추억의 장소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멜버른 도심은 곳곳에 유럽 혹은 영국 느낌을 곳곳의 건물에서 느낄 수 있는데, 골드러쉬시대에 사람들이 금광으로 많은 부를 축척하고 짓어 올린 건물들이 아닐까? 잠깐 들린 레스토랑은 갓 오픈하여 ..

태국 요리를 더 멋스럽게 즐길 수 있는 친친 [멜버른 맛집 CHIN CHIN]

태국 요리를 더 멋스럽게 즐길 수 있는 친친 CHIN CHIN 친구와 함께 들른 트렌디한 태국 요리 레스토랑 CHIN CHIN. 매일같이 많은 손님들로 붐빈다는 이야기를 듣고 오픈시간에 맞춰 점심을 먹으러 갔다. 분위기 한번 정말 마음에 쏙 들었다. 입구에서부터 친친이란 이름을 곳곳에서 볼 수 있었고 외우기 쉽고 귀에 쏙 들어왔던 레스토랑 이름이었다. 점심부터 이렇게 바쁠 수 있을까? 언제를 위해 준비를 해 놓은 셋팅일까 궁금했다. 하지만 우리가 들어가고서부터 손님들이 쭉쭉, 하마터먼 기다릴뻔 했다. 테이블마다 스리라차 소스가 놓여 있다. 들린지 꽤 시간이 흘렀지만 변함없이 바쁜 레스토랑이다. 멜버른의 레스토랑이나 카페는 한번 맛집이면 영원한 맛집이 되는 것 같다. 장사가 되지 않아 문을 닫는 경우는 있..

멜버른 세인트킬다 레스토랑 어딘가, 우리가 사랑한 시간(맛있는 감튀, 피자, 스테이크는 덤)

멜버른 세인트킬다 레스토랑 어딘가 우리만의 시간. 여름이면 자주 찾았던 멜버른 세인트킬다 비치. 시드니와 브리즈번과 다르게 조금 거칠게 느껴진 바닷가였지만,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곳이다. 가끔 어딘가는 가고 싶은데 마땅히 갈 곳은 없을때 찾았던 곳 그리고 맥주 한잔하며 지는 해를 바라보기에 더할나위 없이 좋은 장소!! 세인트킬다 비치 앞 쪽에 몇 개의 레스토랑이 줄지어 이어져 있다. 서핑을 하는 사람도 많은지 서핑 대여샵도 있고 샤워장도 잘 해놓았다. 남편과 마실 나왔으니 우선 자리에 앉기위해 야외 테이블이 있는 레스토랑으로 갔다. 자리에 앉자마자 맥주 한잔과 칩스를 주문하고 지는 해를 온 몸으로 받았다. 감자 칩스는 언제 어디서 누구와 먹어도 거부감 없이 맛있는 메뉴가 아닐까? 칩스를 진한 토마토소스를..

멜버른이 한눈에 보이는 35층에서의 특별한 저녁 [멜버른 소피텔 No35]

멜버른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35층에서의 특별한 저녁 식사멜버른 소피텔 No35 한국과 다르게 호주는 시티의 생활과 시티를 벗어난 곳에서의 생활은 굉장히 느낌이 다르다. 모든 편의 시설과 맛집, 카페, 축제들이 대부분 도심에 모여 있는 관광지라면, 시티를 벗어난 곳은 베드 타운 같은 조용하고 느긋한 생활 환경이 있는 곳이다. 시티를 벗어나 시골 생활을 하면서 장점 하나를 꼽자면 시티에 곧 우리에게 새로운 여행자가 된다. 가끔씩 분위기도 낼 수 있기도 하고 말이다. 지난주 '효리네 민밥2'에서 제주도에 살다가 서울만 가도 신기하고 예쁜 사람도 많고, 여행 온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하는 그 마음과 똑같다. 남편과 함께 시티에 나가는 날이면 특별한 곳을 데려 가고 싶다. 그래서 미리 예약해둔 멜버른 소피..

차이나타운에서 맛 본 페킹덕에 반하다 [멜버른 맛집 Dahu Peking Duck Restaurant]

차이나 타운에서 맛 본 페킹덕에 반하다 멜버른 차이나타운 레스토랑 Dahu Peking Duck Restaurant 오랜만에 돌아온 호주 멜버른 이야기! 매끼 메뉴 선정을 할 때 돌아오는 선택 장애. 굉장히 괴로운 행동이다. 쭉 누군가에게 양보하고 맞춰 주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받아들이며 살아왔기에 나에게 선택할 기회가 주어지면 간단한 선택이 너무나 힘들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식사 대접을 받으면서 단골 식당이 되어버린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Dahu 페킹덕 레스토랑. 8년 전이나 지금이나 별반 다른 것은 없지만 패킹 덕은 언제나 입안을 즐겁게 해준다.한식을 좋아하는 우리 가족들도 맛있게 먹었던 오리 고기! 셰프가 훈제 오리를 들고 와 테이블 옆에서 즉석으로 썰어주시니 더 먹음직스러웠다.특히 밀전병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