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mal Life

자급자족 미니멀 라이프와 한달살기 여행을 이야기 하는 부부노마드 입니다. 반가워요!

반응형

닌빈 4

[베트남 한달살기 총 정리] 베트남 한달 살아보니 어때? (여행지, 숙소, 맛집)

베트남 한달살기 총정리 편기대 이상으로 완벽했던 한달살기 그리고 여행! 베트남 한달살기는 특별한 계획도 생각도 없이 떠난 여행이였기에 모든것이 기대 이상이였다. 음식부터 문화까지 모든게 새롭고 만족스러웠기에 꼭 다시 장기간 머무르자고 남편과 약속했다. 여행을 떠나기 전, 바쁜 일상에 치여 남편과 함께 긴 여행을 해본적이 없어 걱정도 앞섰다. 하지만 잘 따라 다니겠다는 남편의 말을 믿고 한달짜리 저렴한 항공권을 구입했다. 이제껏 비자에 별 생각이 없었던터라 떠나기 한달전 비자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베트남 한달 거주시 한달짜리 비자가 있어야 함을 뒤늦게 깨닳고 급하게 베트남 대사관을 찾았다. 보통은 여권을 신청서와 함께 대사관으로 보내면 되는데, 출발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아 여권이 분실될까 우려되어..

베트남여행 +15) 닌빈에서 하노이 기차여행, 하노이 숙소, 본셀라 호텔, Bonsella Hotel

베트남 한달살기 15일째 되는 날 오늘은 닌빈에서 하노이로 떠나는 날이다. 이번 여행을 통해 비행기보다 기차여행을 선호하게 될 것 같다. 처음부터 계획을 인 호치민 아웃 하노이로 했으면 좋았겠지만, 중간에 아빠와의 만남과 잘못된 티켓팅으로 왔다갔다 하게된 일정이지만 만족하고 있다. 후에에서 다낭으로 향하는 기차여행이 너무 좋았고, 다낭에서 닌빈으로 온 기차여행은 지쳐 쓰러져 푹 잔덕분에 특별히 힘든 점은 없었다. 그럼 닌빈에서 하노이로 향하는 두시간동안의 여정은 어땠을까? 닌빈의 마지막 날 아침 닌빈에서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햇볕이 쨍쨍! 어제 조식으로 먹은 분짜를 먹으려다 주문한 쌀국수. 이 카멜리아 숙소는 이제껏 숙소중 조식이 유일하게 포함되어 있지 않은 숙소였다.그냥 따로 주문해서 먹었는데, ..

베트남한달+14) 닌빈 오토바이 여행, 닌빈 시장, 염소고기 맛집, 장어국수, 베트남커피, 코코넛 커피

베트남 한달살기 14일째 베트남 한달살기의 2주째가 되는 날이다.호치민에서 1일-> 후에에서 4일 -> 다낭에서 6일-> 호이안에서 1일-> 닌빈 2일째!!! 닌빈에서 이틀째다. 분명 어제 다낭에서 기차를 타고 닌빈에 도착하였는데, 짱안도 여행하고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다 보니 여행의 퀄리티가 훨씬 높아졌다. 관광지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즐긴 것 같다. 가족경영 스타일의 숙소, 카멜리아 호텔 카멜리아 호텔은 짱안과도 가깝고 오토바이로 이동하면 시내도 멀지 않은 거리이다. 아침엔 메뉴 중 하나를 선택한다. 난 분짜를 먹을래, 남편은 쌀국수로 선택했다. 이 숙소는 가격도 저렴했지만, 오픈한지 얼마되지 않아 현지 마케팅에서 힘쓰고 있는 것 같았다. 진정한 디지털 노마드를 만났는데, 이 숙소의 웹사이트를 만들어주며..

베트남 물의 도시 닌빈 짱안 Ninh Binh Trang An (영화 콩: 스컬아일랜드 촬영지)

베트남 물의 도시 닌빈의 짱안Ninh Binh Trang An 별 의미없이 들린 곳에서 이렇게 큰 추억을 쌓을수가! 육지의 하롱베이라 불리는 물의도시 닌빈에서 손꼽히는 짱안. 짱안의 자연경관은 2014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곳으로 영화 콩:스컬아일랜드 촬영지기도 하다. 어마한 면적과 딘 왕조의 수도였던 고대 도시 호아루를 따라 펼쳐지는 곳이라고. 또 이 곳은 현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 이전의 수도이기도 했다고 한다. 닌빈의 멋진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곳이 짱안 - 땀꼭 - 빅동풍치지구 이 세곳이라고 하는데 우리는 그 중 한 곳인 짱안으로 향했다. 우리 하롱베이 갈 생각이 없는데 잘됐다면서 육지의 하롱베이를 즐기기로 했다. 오토바이를 타고 짱안으로 달려본다~차도 없고 바람도 시원하고, 여기 정말 좋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