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미니멀 라이프 & 한달살기 이야기
  • 자급자족 텃밭 이야기
  • 안녕하세요, 부부노마드 입니다

호주12

호주 멜버른 세인트킬다 마켓 나들이 (St.Kilda Beach Market) 호주 멜버른 세인트킬다 마켓 나들이 멜버른 시티에서 차로 15분정도면 아름다운 바닷가 세인트 킬다 비치(St.Kilda Beach)에 갈 수 있다. 아름다운 바닷가를 도심에서 몇 분거리면 갈 수 있는 이 곳이 참 좋다. 커피 한 잔을 마시기 위해 마실나온 바닷가는 주말이여서인지 썬데이 마켓을 오픈했다. 세인트 킬다 비치와 마켓을 아래로 바라보는 호텔 노보텔이 위치해 있다. 멜버른 날씨는 어떤이에겐 엄청 춥게 또 어떤이들에겐 춥게 다가오지 않을수도 있나보다. 상품을 판매한다기보단 제품을 전시하는 것 같은 느낌의 마켓. 컵케익 비누도 상큼하다. 비누로 사용하다 분리가 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잠시 빠져드는 비쥬얼이다. 저마다 솜씨들이 참 좋다. 세인트킬다 마켓 구경 후, 세인트킬다 도심으로 향했다. 남편이.. 2018. 7. 27.
호주 자급자족 텃밭의 겨울 작물, 마늘심기로 마무리 호주 자급자족 텃밭의 겨울 작물, 마늘심기로 마무리 추운 겨울이 돌아왔다. 호주는 눈이 내리진 않지만 4계절이 머물다가는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지닌 나라이다. 눈이 내리진 않더라도 겨울은 춥기에 텃밭은 꾸려나가기 힘들다. 여름내내 잘 키웠던 쌈채소, 깻잎, 고추, 토마토, 가지, 오이, 부추, 파, 호박... 또 뭐가 있었지? 여름내내 매끼마다 한쌈씩 잘 먹게 해주었던 쌈채소들은 씨앗을 맺어 같은 자리에 싹까지 틔워줬다. 한국은 대부분 모종을 심는다고 하는데 씨앗도 귀하고 모종도 비싼편이기에 잘 살려 쌈채소를 활용하기위해 자리를 옯겨 주었다. 그리고 다양한 작물들이 잘 자라 주었던 자리에 시들해진 작물들을 뿌리채 뽑아내고 마늘을 심기로 했다. 우기인가 싶을정도로 비가 자주 내렸던 작년 날씨를 고려하여 마늘.. 2018. 7. 20.
시드니에서 맛보는 캥거루 스테이크, 양고기, 립아이 (The Meat&Wine Co, 더 미트엔 와인) 시드니에서 맛보는 캥거루 스테이크, 양고기, 립아이 (The Meat&Wine Co, 더 미트엔 와인) 가족 여행으로 방문한 호주 시드니, 함께 저녁식사를 하기위해 달링하버로 향했다. 무얼 먹을까 고민하던 찰나에 발견한 캥거루 스테이크! 캥거루 스테이크를 판매하는 곳은 호주에서도 흔하지 않아 좋은 추억이 될것같아 방문한 레스토랑 더 미트엔 와인. 시드니 뿐만아니라 멜버른에도 있는 레스토랑. 크라운 카지노 건너편에 위치해 있다. 이미지로 만들어 놓은 메뉴판. 가족여행으로 방문하여 타즈메니아산 와인도 한병 주문했다. 그리고 캥거루 스테이크, 립아이, 양고기 스테이크로 다양하게 주문했다. 발사믹 소스&올리브 오일에 찍어먹는 따끈한 식전빵과 함께 나온 마늘향 가득한 토스트 모두 입맛을 돋구어 주었다. 양고기 스.. 2018. 7. 19.
겨울나기, 생강 레몬 꿀차 만들기 호주는 추운 겨울이 돌아왔다. 앞으로 7년간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강추위가 온다고 하는데... 오랜만에 레몬을 썰고, 생강을 손질하여 썰어 놓은 뒤 공병들을 소독했다.준비 과정이 지겨울수도 재미날수도.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게 해줄 생강 레몬 꿀차 만들던 중. 2018. 7. 6.
[호주로드트립] 알토나 비치에서 갈매기와 감튀를. Altona Beach [호주로드트립 Altona Beach]알토나 비치에서 갈매기와 감튀를. 호주 멜버른 CBD에서 서쪽으로 차를 타고 20분 가량 서퍼들에게 유명한 바닷가, 알토나 비치가 위치해 있다. 우리의 로드 트립 더운 여름 어느날, 알토나 비치에 주차 후 파라솔을 들고 바닷가에서 쉬어 가기로 했다. 물이 빠지는 시간대여서인지 뜨거운 날씨에도 아이들과 함께 찾은 가족들이 보였다. 그리고 사람보다 많은 갈매기들. 차에서 돗자리와 파라솔을 들고 오는 남편에게 칩스를 사러 다녀오겠다고 피쉬엔 칩스 가게를 찾아 나섰다. 아마 호주 어느 시골동네를 가도 피쉬엔 칩스는 있을 것이다. 맥도널드 감튀 사이즈를 생각하고 주문한 라지 사이즈는 생각보다 큰 사이즈였다. 감튀를 들고 남편에게 가는 길, 어느세 한 두 마리의 갈매기들이 무리.. 2018. 7. 3.
[호주로드트립] 세컨핸드 마켓으로 인기많은, 캠버웰 썬데이 마켓 Sunday Market Camberwell [호주로드트립 Camberwell] 세컨핸드 마켓으로 인기많은 캠버웰 썬데이 마켓 호주 멜버른 도심에서 동쪽으로 차로 20분, 트레인으로 40분정도의 거리, 주말에 한번쯤 오면 재미난 곳 캠버웰 마켓이다. 누구나 한번쯤 불필요한 물건들을 판매하고 싶을때 혹은 그 물건들을 저렴하게 득템하고 싶을때 오기 딱 좋은 곳이다. 멜버른 시티와 가깝고 중고물품을 사는 것에 익숙한 호주 사람들과 관광객들이 어우러져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 인듯하다. 시골 마켓은 입장료를 의무로 받는 곳도 있는데 이 곳은 의무로 받지 않고 기부로 이어지는 듯 했다. 코인을 넣고 마켓으로 들어서니 이른 오전 시간인데도 마켓은 북적북적... 시장 사진으로도 느낄 수 있는 다문화 국가인 호주, 그리고 유행이 아닌 자신들의 스타일을 즐기는 사.. 2018. 7. 2.
[호주로드트립] 레이크스 엔터랜스로 게잡이 낚시 여행 Lakes Entrance [호주로드트립 Lakes Entrance] 레이크스 엔터랜스로 게잡이 낚시 여행 호주 레이스크 엔터랜스로 떠난 로드트립 이야기. 호주 빅토리아 주 멜버른 도심에서 동쪽으로 큰 고속도로를 따라 차를 타고 4시간 가량 가다보면 아름다운 휴양지이자 게잡이 포인트로 유명한 해안도시 레이크스 엔터랜스 표지판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아름다운 바닷가, 조용하지만 경쾌한 느낌도 들었고 낚시 하는 사람들이 꽤 많이 보였다. "남편, 왠지 이 곳이 게잡이 포인트 같아!!" 이유는 간단했다. 대부분이 아시안인들로 구성되어 있고 낮부터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모습, 딱 보아도 왠지 잘 잡히는 곳에 자리를 맡아둔 기분이 들었다. 대부분 남자들이 자리에 앉아 게 망을 던지고 있었고 여자와 아이들이 물 빠진 바닷가로 내려가 홍합.. 2018. 6. 17.
[호주로드트립] 공기좋은 산으로, 단데농 마운틴 스카이 하이 Sky High Mount Dandenong [호주로드트립 Sky High] 공기좋은 산으로, 단데농 마운틴 스카이 하이 호주 멜버른 도심에서 한 시간 정도 거리에 멜버른에서 가장 가까운 산인 단데농 마운틴이 위치해 있다. 걸어서 올라오는 하이킹 코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아쉽게도 아직 가볼기회가 없었다. 예전엔 걷는 것 만큼 싫은게 없었는데, 이젠 걷는 것도 즐겁고 등산을 취미로 즐기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걸 보면 나이를 먹은건가?^^ 한 시간 거리이지만 저 멀리 먹구름 아래 비가 내리고 있는 곳이 멜버른 시티임이 틀림없다. 호주는 어느 도시를 가더라도 시티를 제외하고선 높은 건물이 없으니깐 말이다. 바베큐를 하고 아이들과 시간 보내기 좋은 잔디밭이 있다. 나름 호주의 매력 중 하나가 아닐까. 사람이 서 있지 않아 비교 대상이 없어 얼.. 2018. 6. 13.
[호주로드트립] 와라굴 파머스 마켓 주말 나들이 Warragul Farmers Market [호주로드트립 Warragul Farmers Market] 와라굴 파머스 마켓 주말 나들이 호주 멜버른 도심에서 동쪽으로 M1 고속도로를 타고 1시간 20분정도 가다보면 와라굴이라는 지명의 작은 도시가 나온다. 예전엔 멜버른과 그 근교밖에 몰랐는데 시골 생활을 시작하고 그때부터 호주엔 작고 아름다운 도시가 많다는걸 알게 되었다. 매 주 오픈하는 마켓이 아닌 한달에 딱 한번, 3째주 토욜일만 오픈하는 파머스 마켓이다. 언제부턴가 파머스 마켓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래서 발걸음 하게 된 와라굴 파머스 마켓은 입구에서 부터 직접 키운 싱싱한 농작물들이 눈에 띄였다. 이 지역 근교에 있는 꿀농장인가보다. 나무 상자 안에 들어있는 꿀벌은 어른과 아이들 할 것 없이 서로 입을 벌려 바라보게 되었다. 자급자족 텃밭을.. 2018. 5. 29.
[호주로드트립] 조개캐러 갔다 낚시한 사연, 비너스 베이 Venus Bay [호주로드트립 Venus Bay] 조개캐러 갔다 낚시한 사연, 비너스 베이 호주 빅토리아 주 비너스 베이는 멜버른 도심에서 동남쪽으로 차로 2시간 30분정도 걸리는 곳에 위치해 있는 일명 조개캐러 가는 곳으로 유명한 바닷가다. 이 전에도 한번 와봤지만 넓은 바닷가에 포인트를 찾는 다는건 정말 어려웠다. 비너스 베이로 향하는 길 허허벌판 호주가 아름다워 창문을 내리고 사진을 찍어보았다. 항상 계획없이 다니는 여행자 스타일이기에 다른 사람들과 함께 여행을 하게 되는일이 드문편이다. 하지만 이 날은 남편을 졸라 먼저 캠핑 가 있는 친구 가족을 만나기위해 바닷가로 향했다. 아이가 있는 친구 남편과 아이는 물놀이를 가고 재미없는 우리 남편은 홀로 조개를 캐러 나섰다. 그리고 바닷가를 좋아하지 않는 우리는 파라솔 .. 2018. 5. 25.
미니멀 라이프를 시작하기 전, 남편의 빅픽처 설계 단계 (호주 유채꽃) 미니멀 라이프를 시작하기 전 10월 어느날, 남편과 함께 즉흥적으로 드라이브를 떠난적이 있었다. 도심과 다르게 그 곳에서 마주한 풍경은 놀랍게도 아름다웠고, 드넓은 유채꽃으로 가득했다. 아름다운 제주에만 유채꽃이 피는지 알았는데, 끝 없이 펼쳐진 유채 꽃밭에 저절로 감탄사가 나왔다. 이 공간에 남편과 나 둘뿐이라니... 차를 세워놓고 사진을 찍으며 잠시 쉬어갔다. 그렇게 우리의 목적지인 어느 시골 집에 도착 했다. 커다란 집, 커다란 땅, 주변에 집 조차 없고 사람이 사는 동네인지 의심스러운 어두운 기운이 가득했던... 그런 집을 둘러보기위한 드라이브 였던 것 이였다. 그렇게 드라이브라는 달콤한 말로 포장된 여정, 왕복 6시간 정도의 거리를 달리며 남편의 설계가 시작 되었던 것이다. 하지만 단 한순간도 .. 2018. 1. 26.
노마드 부부, 멜버른 카페거리에서 커피 한잔 플랫화이트 노마드 부부니깐, BUBU Nomad 매일 하루도 빠짐없이 참 날씨가 변덕이였다.오늘 날씨가 참 좋겠구나 싶으면 그날따라 참 추웠고,겨울일까 싶어 입고 나간 외투는 짐이 되는 경우도 많았다. 참 추웠던 지난 어느날.춥고 그래서 아팠지만 그래도 추운 시간도 사진으로 남겨놓으니 참 좋다. 멜버른 카페거리에서 퇴근시간쯤이 되었을때. 커피한잔 플랫화이트 플랫화이트 한잔, 참 기분 좋은 오후의 마감이다.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는 동안 최대한 서로에게 집중한다. 매일 함께 시간을 보내지만, 서로의 일에 집중을 하기에 커피한잔 하는 시간은 참 소중한 시간이다. 기분좋은 하루의 마감, 다시 서로의 일에 집중하러... 2017. 10. 20.